UPDATED 2017.6.29 목 12:54
  •  
HOME 정치·사회 사회
“취업하기 더 힘들어졌다”…대졸 신입사원 100명중 2.8명만 합격취업 경쟁률 35.7대 1, 2년 전보다 10.5% 올라…대기업으로 구직 쏠림현상 ‘가중’
   
▲ 청년층 취업이 더 힘들어졌다. 올해 기업의 대졸 신입사원 채용전형에서 지원자 100명 중 2.8명만이 최종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청년층 취업이 더 힘들어졌다. 올해 기업의 대졸 신입사원 채용전형에서 지원자 100명 중 2.8명만이 최종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경쟁률은 2년 전보다 10% 이상 높아져 청년층의 구직난이 더욱 심화된 양상을 보였다.

특히 300인 이상 기업은 취업경쟁률이 높아지고, 300인 미만 기업은 낮아져 대기업으로의 구직 쏠림현상이 가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312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17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대졸 신입사원의 취업 경쟁률은 평균 35.7대 1로 지난 2015년(32.3대 1)보다 10.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의 취업 경쟁률이 38.5 대 1이며, 300인 미만 기업은 5.8대 1로 대기업의 취업 경쟁률이 6배 이상 높았다. 특히 300인 이상 기업은 2015년(35.7대 1)과 비교해 7.8% 상승한 반면 같은 기간 300인 미만 기업은 경쟁률이 12.1% 감소했다.

이는 그만큼 신입사원들이 대기업으로 지원 쏠림현상이 가중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셈이다.

특히 올해 취업 경쟁률로 계산하면 대졸 신입사원 채용전형에 100명 중 최종 합격 인원은 2.8명(300인 이상 기업은 2.6명, 300인 미만 기업은 17.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채용과정 중 면접전형의 경우 300인 이상 기업이 100%, 300인 미만 기업은 97.5%가 시행했다. ‘2회 면접’ 비중은 300인 이상 기업이 78.9%, 300인 미만 기업이 46.9%였다.

면접전형을 진행하는 기업들은 실무면접에서 ‘업무지식’을, 임원면접에서 ‘조직적응력’과 ‘업무지식’, ‘적극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기전형을 실시하고 있는 기업 비중은 2015년 15.9%에서 올해 19.7%로 증가했다. 300인 이상 기업의 52.6%, 300인 미만 기업의 11.9%가 시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류-필기-면접 등 3단계 전형을 시행하는 기업에서 생각하는 과정별 중요도는 면접이 56.2%로 가장 높았고 필기(19.6%)가 가장 낮았다. 서류는 24.2%였다.

300인 이상 기업의 76.7%는 '스펙'을 서류전형 시 최소한의 자격요건으로만 활용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대다수가 구직자의 지원 적격 여부를 판단하는 기초자료로만 스펙을 활용한다는 의미다.

스펙이 채용과 무관하다는 답변은 300인 이상 기업이 14%, 300인 미만 기업은 36.3%였다.

스펙을 채용과정 전반의 핵심요소로 활용하는 경우는 300인 이상 기업 9.3%, 300인 미만 기업 6%로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가장 적었다.

이밖에도 기업들이 우수인재를 유인하기 위해 내세우는 요인으로 ‘기업 성장가능성’(27.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고용안정성’(24.4%), ‘일과 삶의 균형이 가능한 근로조건’(20.8%) 등 순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은 ‘높은 임금 수준과 다양한 복지제도(26.3%)’ ‘고용안정성(25%)’ 등을 가장 내세운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은 ‘기업 성장가능성(29.6%)’, ‘고용안정성(24.5%)’ 의 순으로 조사돼 기업 규모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김민규 기자  kmg@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