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0.24 화 12:50
  •  
HOME 정치·사회 정치일반
안경환 결국 전격사퇴···'문재인의 검찰개혁'도 일단 스톱몰래 혼인신고·여성비하 논란 등 곤욕…새정부 공직후보 첫 낙마
   
▲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서초대로 대한법률구조공단개인회생파산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비하·허위 혼인신고’ 등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안경환(69)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후보직에서 사퇴했다. 지난 11일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지 5일 만이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공직 후보자 중 첫 낙마 사례가 됐다.

음주운전 고백, 여성 비하 표현 논란 등으로 곤욕을 치른 가운데 몰래 한 혼인신고 사실 등 묵과하기 어려운 문제들이 불거지면서 후보직 유지가 새 정부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67년 만의 비법조인 법무부 장관 지명자로서 '법무부 문민화'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던 안 후보자가 중도 하차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강력한 의지를 갖고 추진 중인 검찰개혁에 일단 제동이 걸렸다.

안 후보자는 이날 오후 8시 40분께 법무부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추진에 걸림돌이 될 수 없어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비록 물러나지만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는 꼭 이뤄져야 한다"며 "저를 밟고 검찰개혁의 길에 나아가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새로 태어난 민주정부의 밖에서 저 또한 남은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자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각종 의혹과 비판에 '법의 지배'를 관철해야 하는 자리인 법무장관직 수행이 부적절하다는 여론이 갈수록 커지자 이날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그는 무효 판결이 난 첫번째 결혼신고 과정 등에 대해 "학자로, 글 쓰는 이로 살아오면서 그때의 잘못을 한순간도 잊은 적이 없다"며 사죄를 표명했다.

27살이던 1975년 교제하던 여성의 도장을 위조해 몰래 혼인신고를 했다가 이듬해 법원에서 혼인 무효 판결을 받았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준 가운데 세세한 해명보다는 사과와 반성으로 돌파를 시도한 것이다.

   
▲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서초대로 대한법률구조공단개인회생파산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비하·허위 혼인신고’ 등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하기 위해 마이크 앞으로 다가서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아들이 고교 재학 시절 퇴학 위기에 처했다가 자신의 영향력으로 징계가 경감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그는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적이 결코 없다"고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으나, 아들의 퇴학 징계가 경감돼 지난해 서울대 수시 전형에 합격할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부정적 여론에 불을 지폈다.

안 후보자는 이밖에 여성 비하 표현 논란 등으로 여성관이 왜곡됐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연일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안 후보자는 이날 회견에서 "(법무부 장관직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저에게 주어진 마지막 소명으로 생각하고 국민의 여망인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해 자진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으나 10시간 만에 생각을 바꾸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