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20 일 10:51
  •  
HOME 부동산 시세
1㎡당 6300원···서울 땅값 가장 싼 곳은 도봉산 자연림명동 네이처리퍼블릭 14년째 땅값 1위...마포구 14% 폭등
   
▲ 서울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화장품 판매점 부지가 14년째 서울 최고의 금싸라기 땅 기록을 유지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서울에서 땅값이 가장 싼 곳은 도봉구 도봉동 산 29-89번지 도봉산 자연림으로 1㎡당 63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화장품 판매점 부지로 14년째 금싸라기 땅 기록을 유지했다.

서울시는 2017년 1월1일 기준 조사한 89만8229필지 개별공시지가를 31일 결정·공시했다.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자리는 1㎡당 8600만원(1평당 2억8300만원)으로 2004년 이래 가장 비싸다. 지난해에는 3.49% 올랐다.

주거지역에서 최고는 강남구 대치동 동부센트레빌아파트로 1㎡당 1억3700만원이다. 공업지역은 성동구 성수동 서울숲 인근 지식산업센터 부지 1㎡당 945만원이다.

서울에서 땅값이 가장 싼 곳은 도봉구 도봉동 산 29-89번지 도봉산 자연림으로 1㎡당 6300원이다.

서울시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5.26%로 9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2008년 상승률이 12.3%였다.

결정·공시대상 토지 96.4% 가격이 상승했다. 하락은 0.9%뿐이었다.

자치구별로 마포구가 14.08%로 상승폭이 가장 컸다. 특히 마포구는 아현동과 신수동 등 노후주택밀집지역 정비사업 착공 영향으로 주거지역이 15.23% 뛰었다. 홍대입구 주변 상권이 연남동으로 확장하며 상업지역도 8.76% 올랐다.

그 밖에 용산구 7.13%, 강남구 6.23% 등 과거 버블세븐 지역 상승률이 높은 편이었다.

용산구는 이태원∼한강진역 상업지대에서 19.3% 상승했고 강남구는 세곡동 등 보금자리주택사업 완료, 신사동 가로수길 활성화,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 등 영향이 있었다.

용도지역별로 공시지가 상승률은 주거 5.3%, 상업 5.51%, 공업 3.91%, 녹지 3.97%다.

개별공시지가 확인은 서울부동산정보광장(http://land.seoul.go.kr)이나 일사편리 서울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http://kras.seoulgo.kr/land_info)에서 하면 된다.

이의신청은 6월29일까지 하면 된다. 토지특성 재조사와 감정평가사 검증, 자치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7월31일까지 재결정·공시한다.

서울시는 이의신청 기간에 감정평가사 상담제를 운용한다. 신청 희망자는 120 다산콜센터로 요청하면 된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