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스카이, 한국의 랜드마크로 ‘우뚝’
서울스카이, 한국의 랜드마크로 ‘우뚝’
  • 여성경제신문
  • 승인 2017.05.2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평균 5000명 방문…이미 30만 관광객 찾은 하늘 위의 새로운 세상
▲ 지난 3월 9일 영국 기네스 월드 레코드 공식 기록 심판관 죠앤 브랜트(Joanne Brent)는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열린 등재식에서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에게 인증서를 수여했다./사진제공=롯데월드

“가장 한국적인 것으로 가장 세계적인 공간 만들 것”

지난 4월 3일 오픈한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가 한국 랜드마크의 판도를 바꿔놓고 있다. 일 평균 5000명이 방문하는 서울스카이는 5월 초 황금연휴 특수까지 더해져 현재까지 30만명의 관람객을 끌어 모으며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6닝 서울스카이에 따르면 평일 약 3~4000명, 주말 약 8~9000명의 입장객이 찾고 있으며, 시간대는 오후 2시에서 오후 4시 사이에 가장 많다고 밝혔다. 특히 하늘 위를 걷고 있는 듯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사진을 인화하고 기념품을 구입하는 가족 단위와 50대 이상의 입장객이 많은 점도 특징이다.

◆ 서울스카이 베스트 3 콘텐츠…스카이데크, 스카이셔틀, 한국의 미를 보여주는 단청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등재된 ‘스카이데크’, ‘스카이셔틀’ 그리고 지하 2층에서 한국 전통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패턴, 문양, 기와 등으로 표현한 ‘한국의 건축미’ 등 세 가지 콘텐츠는 현재 서울스카이 인기의 주역이다.

▲ 지상 478m(118층) 높이에 시공한 ‘스카이 데크’는 ‘가장 높은 유리바닥 전망대’로 기록됐다./사진제공=롯데월드

118층 478m 높이에 시공한 ‘스카이 데크’는 ‘가장 높은 유리바닥 전망대’로, 496m를 초속 10m로 운행하는 ‘스카이 셔틀’은 ‘최장 수송거리와 가장 빠른 더블데크 엘리베이터’ 두 가지 항목에서 기네스 월드 레코드의 공식 기록으로 인증돼 이미 세계에서 인정을 받았다.

또한 서울 4개 고궁의 10종 단청을 전시한 ‘한국의 건축미’ 콘텐츠는 한국의 예술적 가치와 아름다움을 작품으로 재해석하며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 미국 CNN, 영국 BBC, 일본 NHK 등 세계적 미디어 취재 잇따라

해외 언론 매체의 관심도 뜨겁다. 미국 CNN, 영국 BBC, 일본 NHK 등 세계적 미디어들의 방문 취재도 연이어 진행되며 롯데월드타워의 서울스카이가 한국의 명실상부한 랜드마크임을 입증하고 있다.

서울스카이는 받은 사랑을 나누기 위한 다양한 초청행사도 진행했다. 오픈 전부터 최고층수와 같은 소외계층 123명을 초청했고, 오픈 후에는 해남 땅끝마을 아이들, 석가탄신일을 맞아 동자승까지 초청하며 의미를 더했다.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기획·운영하여 글로벌 랜드마크에 걸맞은 따뜻한 ‘사랑 나눔’을 펼쳐갈 계획이다.

▲ 높이 496m(지하 2층부터 121층까지 구간)를 시속 36㎞로 운행하는 ‘스카이 셔틀’은 최장 수송거리, 가장 빠른 더블데크 엘리베이터 부문에서 기네스 월드 레코드의 공식 기록으로 인증됐다./사진제공=롯데월드

박동기 서울스카이 대표는 “신규 콘텐츠 도입, 투어 프로그램 심화 등 세계적인 랜드마크로 사랑받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다”며 “한국의 아름다움과 자부심이라는 콘셉트로 지어진 만큼 앞으로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는 찬사를 받을 수 있는 장소로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자료제공=롯데월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