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19 토 07:24
  •  
HOME 정치·사회 피플 다이내믹 우먼
'노란리본'과 함께 555m 올랐다···김자인 롯데월드타워 맨손 등반 성공"도전하고 희망 주는 제 모습이 국민에게 힘 됐으면" 2시간29분만에 정복
   
▲ 김자인이 국내 최고 높이인 555m의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등반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물산

'암벽여제' 김자인이 123층 555m 높이의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오르는 데 성공했다. 특히 김자인은 머리에 '노란색 리본'을 묶고 올라 뭉클한 감동을 안겨줬다. 

클라이밍 선수인 김자인(28)은 20일 오전 11시부터 롯데월드타워 1층 동측 게이트에서 등반을 시작해 2시간 29분만에 롯데월드타워를 완등했다. 이로써 그녀는 세계 여성 가운데 가장 높은 건물을 맨손으로 등반한 주인공이 됐다.

김자인은 롯데월드타워 외벽에 인공 홀드 등의 부착 없이 타워 자체 구조물(버티컬 핀)과 로프 등 안전 장비만을 이용해 올랐다.

김자인은 등반에 성공한 뒤 "높아질수록 잡는 부분이 좁아져서 좀 힘들었다"며 "하지만 즐기는 마음으로 한층, 한층 재미있게 등반하려고 노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도전하고 희망주는 제 모습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국민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며 환하게 웃었다.

이날 빌딩을 오른 김자인의 머리에는 커다란 노란 리본이 달려있었다. 이 리본은 그저 패션을 위해 머리에 단 것이 아니라 그의 평소 소신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녀는 지난해 5월 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선수생활을 마칠 때까지는 경기에서 노란 리본을 하기로 다짐했고 직접 만들어본 노란 머리핀"이라며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녀는 이어 "내가 높이 높이 등반할 때마다 내 마음이 동생들에게 닿았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로 노란 리본을 착용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5월 열린 제36회 전국 스포츠클라이밍 선수권대회와 지난해 7월 열린 국제 암벽등반 월드컵에 출전했던 김자인을 찍은 사진에서도 머리에 노란 리본을 달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 김자인이 국내 최고 높이인 555m의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등반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제공=롯데물산

김자인은 '클라이밍'이 2020년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메달 욕심보다, 2020년 올림픽 무대에 서는 것 자체가 개인적 꿈이다"라며 “1m 오를때 마다 1만원씩 기부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완등을 해서 555만원을 기부할 수 있는 것도 기분이 너무 좋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롯데월드타 위에서 바라본 세상이 그림 같았고, 모든 세상이 장난감 같았다. 이번 도전 덕분에 클라이밍이라는 멋진 스포츠를 보다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김자인 챌린지 555' 행사를 마련한 박현철 롯데물산 대표는 "김자인 선수의 롯데월드타워 완등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오늘 김 선수의 도전이 많은 사람에게 큰 감동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며 "앞으로도 롯데월드타워는 꿈을 향해 도전하는 분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응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 김자인 선수가 국내 최고 높이 555m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등반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물산

김자인은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클라이밍 월드컵 25회 우승, 한국 최초 세계선수권 대회 오버를 부문 우승(2012), 리드 부문 우승(2014), 아시아선수권 대회를 11연패 등의 타이틀을 보유한 국내 간판 암벽등반 선수다.

2013년에도 부산 KNN타워((128m)과 서울 명동 롯데백화점(84m) 등반에 성공했다.세계적으로는 1977년 미국의 조지 웰릭이 뉴욕 110층(412m)의 월드트레이드센터에 맨손으로 올랐고, 프랑스 알랭 로베르는 2011년 세계 최고 높이 828m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 꼭대기까지 등반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