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19 토 07:24
  •  
HOME 산업· ICT 자동차
기아차, 니로 PHEV 1호차 주인공은 배터리 개발 담당 임원니로 PHEV 배터리 개발 담당했던 SK에너지 상무 김유석씨 선정
   
▲ 니로 PHEV 1호차 주인공 김유석씨(사진 오른쪽)와 우양훈 기아차 판매사업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아자동차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대한 강한 신뢰가 제 선택의 배경입니다.”

국산 SUV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이하 니로 PHEV)’ 첫 차의 주인공으로 실제 니로 PHEV의 배터리 개발을 담당했던 김유석(48)씨가 선정됐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17일 오후 K라운지 강남영동지점(서울 논현동 소재)에서 우양훈 판매사업부장(상무) 등 기아차 및 SK이노베이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김유석씨에게 니로 PHEV 1호차를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지난 15일 출시된 니로 PHEV는 전기차의 단거리 경제성과 하이브리드차의 긴 항속거리, SUV의 탁월한 공간 활용성을 모두 갖춘 차세대 친환경차다.

니로 PHEV는 고효율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시 전기 모드 만으로 최대 40km의 주행이 가능하며, 하이브리드 모드 주행 800km를 포함해 총 840km의 장거리 주행이 가능하다.

1호차 주인공으로 선정된 김유석씨는 현재 SK에너지 전략본부장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부장 재직 당시 니로 PHEV 배터리 개발을 담당한 바 있다.

기아차는 김유석씨가 배터리 개발에 기여한 점과 특히 임원 업무용 차량으로 고급 세단을 선택할 수 있었음에도 니로 PHEV를 선택한 점 등을 고려해 1호차 주인공으로 선정했다.

김유석씨는 “직접 개발을 담당하며 열정과 노력을 쏟았던 니로 PHEV의 1호차 주인공으로 선정돼 기쁘다”면서 “우수한 성능과 경제성을 갖춘 니로 PHEV가 국내 친환경차 시장 확산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