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0.24 화 12:34
  •  
HOME 정치·사회 사회
여군들 사인요청 쇄도···문 대통령 '아이돌급 인기'국방부 방문에 박수·환호성...'북 지뢰도발' 병문안했던 중사와 화상통화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국방부를 방문한 가운데 여군들이 공책을 들고나와 사인을 부탁하자 문 대통령은 웃으며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사인해주고 있다.

"대통령님 사인 좀 해주세요."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는 국방부에서도 '아이돌급' 이었다.

문 대통령은 17일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업무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의 도착에 앞서 국방부 청사 앞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이순진 합참의장, 장준규 육군참모총장, 엄현성 해군참모총장,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임호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황인무 국방차관 등 수십개의 '별'이 도열했다.

문 대통령이 도착하자 기다리고 있던 직원들의 박수와 환호성으로 1층 로비가 떠들썩했다. 인기 연예인의 등장인 줄 착각할 정도였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대통령 곁에 서서 주요 지휘관을 소개했다. 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이 악수를 청하자, 장군들은 "대장 이순진" "대장 장준규" "대장 엄현성" "대장 정경두"를 외치며 우렁차게 관등성명을 댔다.

문 대통령이 청사 안으로 들어서자 국방부 직원들의 박수와 함성이 들려왔다. 문 대통령은 장성이 아닌 초급 장교, 일반 직원들과도 악수했다. 대통령과 악수하고 눈물을 글썽이는 직원도 눈에 띄었다.

문 대통령은 국방부 청사 2층 대회의실로 이동해 한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는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국회 국방위원이 동석했으며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등이 배석했다.

업무보고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육해공군 장병 여러분, 사랑하고 감사합니다. 대통령으로서 여러분을 사랑하고, 전 국민을 대표해 여러분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비공개 업무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도보로 국방부 옆 합참 건물로 이동하면서 마주친 국방부 직원과 일일이 악수하고 인사를 나눴다.

여직원 두명이 공책을 들고나와 사인을 부탁하자 문 대통령은 웃으며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사인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국방부를 방문, 한민구 국방부 장관의 안내로 합동참모본부로 이동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합참 작전통제실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전방의 군사령관을 비롯한 장병들과 화상통화를 했다.

문 대통령은 육군 1군 사령관, 해군 작전사령관, 공군 작전사령관 등 고위 장성과 통화한 것은 물론 박지연 여성 비행대장, 김령률 청해부대 전대장, 목함지뢰 사건으로 부상한 하재헌 중사, 싱가포르 영주권을 포기하고 입대한 백은재 일병과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1군사령관·해군·공군 작전사령관에게는 정권 교체기에 국방태세를 완비해 달라고 당부했으며, 박지연 소령에게는 일과 가정의 양립을 몸소 실천하는 귀감이 되는 여성이라고 격려했다.

하재헌 중사는 2015년 북한 목함지뢰 사건으로 부상해 입원치료 중 당시 국회 국방위원이던 문 대통령의 병문안을 받은 인연이 있다.

당시 하 중사는 "얼른 완쾌해 군으로 돌아가 다시 일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고, 현재 하 중사는 국군수도통합병원 원무과에서 근무 중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1시간가량 국방부와 합참을 순시할 예정이었으나, 장병들과의 화상통화가 길어지고 국방부·합참 소속 여군들이 몰려와 사인을 요청하면서 20분가량 지체됐다.

신은주 기자  44juliet@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