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19 토 07:24
  •  
HOME 부동산 건설
대우건설 1Q 영업익 2211억원…역대 최대
   
▲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회계 불확실성을 털어낸 대우건설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대규모 적자를 딛고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대우건설은 올해 1분기 경영실적(연결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2211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대우건설의 분기 기준 영업이익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불거진 회계 의견거절 등의 문제로 4분기에 바뀐 수주산업 회계규정을 적용하면서 7678억원의 적자를 냈다. 연간으로도 467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알제리 등 해외 부문의 미청구 공사 등 잠재 부실을 한꺼번에 반영한 것이다.

그러나 올 들어 아파트 등 주택과 건축 부문에서 양호한 수익을 달성하고 해외부문도 흑자 전환하면서 전년 동기(816억원) 대비 171% 늘어난 영업이익을 올렸다.

올해 1분기 매출은 2조6401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3.2%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91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토목, 주택, 건축, 플랜트 등 전 부문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대우건설은 올해 2만7천여가구의 주택 분양사업을 추진하고 사업 규모가 22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사우디 다흐야 알푸르산 신도시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안준영 기자  andrew@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