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정치·사회 > 사회
하필 태권도 6단 여경 앞에서...사람 잘못 찍은 '바바리맨'여고 버스정류장 출몰 소식 듣고 10여일간 '일반인 위장' 잠복끝 체포
민병무 기자  |  joshuamin@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4월 20일 (목) 15:21: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박명은 순경

태권도 6단의 무도 특채 출신 여자 경찰관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바바리맨'이 현장에서 이 여경에게 체포됐다.

20일 울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남구의 한 여자고등학교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여고생들 앞에 갑자기 나타나 음란 행위를 하는 남성이 있다는 신고가 최근 옥동지구대로 들어왔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이 남성을 잡기 위한 좋은 방법을 생각해 냈다.

지난 2월 옥동지구대에 발령받은 무도 특채 새내기 여경 박명은(33) 순경을 일반 여성인 것처럼 사복을 입게 하고 순찰팀장과 버스정류장에 잠복하게 한 것이다.

박 순경은 태권도 6단으로 한국체대 체육학과에서 태권도 코치로 활동한 경력까지 있다.

박 순경은 이 남성이 주로 출현한다는 밤 10시부터 2∼3시간가량 여고 인근 버스정류장 2곳을 돌며 버스를 기다리는 척했다.

13일째 야간 잠복을 하던 17일 밤 10시 22분께 버스정류장에 앉아 있던 박 순경 앞에 점퍼와 바지 차림의 50대 남성 A씨가 나타나 음란행위를 했다.

이를 눈치챈 박 순경은 휴대폰을 보는 척하면서 동영상으로 그 장면을 찍었고, 증거가 확보되자 순찰팀장이 A씨를 덮치고, 박 순경은 순식간에 팔을 꺾어 제압했다.

A씨는 공연음란 혐의로 입건됐다.

박 순경은 "A씨를 잡아야 한다고 생각하니 20년 가까이 운동했던 몸이 저절로 움직여져 A씨를 제압했던 것 같다"며 "앞으로 사회적 약자를 괴롭히는 사람들을 검거하고 싶다"고 말했다.

남부서는 박 순경에게 서장 표창을 수여할 방침이다.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늘 많이 본 뉴스

여성경제신문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43길 5  |  서울문화사 :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211-19  |  대표전화 : 02)791-0781  |  등록번호 : 서울 아04149   |  발행인·편집인 : 이정식
Copyright © 2017 여성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