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런처 홈팩, 누적 다운로드 1억 돌파
버즈런처 홈팩, 누적 다운로드 1억 돌파
  • 지봉철 기자
  • 승인 2014.12.0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및 국내 데코레이션분야 선두…해외 이용자 비율 60% 이상
▲ 버즈런처 홈팩, 누적 다운로드 1억 돌파

다음카카오의 자회사 버즈피아(대표 서정일)는 홈팩버즈를 통한 버즈런처 홈팩 누적 다운로드 수가 1억건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홈팩버즈는 버즈런처 이용자들이 만든 다양한 홈팩을 공유하고 즐기는 플랫폼으로 매일 2000개 이상의 홈팩이 공유되고 있어, 많은 사용자가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홈팩을 만나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12월 현재 홈팩버즈에서 공유되고 있는 홈팩의 수는 약 65만 건으로, 지난 10월 가입자 1천 300만명이 평균 9건의 홈팩을 다운로드 받은 셈이다. 이용자 1인당 업로드 수보다 다운로드 수가 많은 것은 전세계 각지에서 자발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프로슈머 디자이너들의 역할이 컸다. 현재 버즈런처에서 활동하고 있는 프로슈머 디자이너는 전세계 약 100명으로, 이들이 제작한 홈팩은 국가별, 연령별 이용자들의 기호에 따라 다운로드 받을 수 있어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12월 현재 홈팩버즈 최다 다운로드 홈팩도 국내 프로슈머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홈팩으로 지난 전세계 이용자 38만 5천 명이 넘게 다운로드 받았다. 이 외에도 미국, 프랑스 그리고 인도의 프로슈머 디자이너 중에도 100개 이상의 홈팩을 제작해 버즈런처 글로벌 이용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버즈피아는 프로슈머 디자이너들의 활동을 장려하고 홈팩 디자인의 관심을 이끌기 위해 홈팩 디자인 대회를 개최하는 등 이용자들의 자발적 참여를 지속적으로 유도해 왔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과 아이콘을 추천하는 기능을 비롯하여, 이용자가 쓰고 있는 테마와 유사한 형태로 아이콘 스타일을 변경해 주는 기능 등을 추가하는 등 사용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버즈피아 서정일 대표는 "사용자 스스로 만든 홈팩을 공유하고 그에 적합한 런처 플랫폼을 제공하는 SNS전략과 프로슈머 디자이너들의 적극적인 활동이 이용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고 본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사들과의 제휴는 물론 현지화 전략을 통해 글로벌 런처 플랫폼으로써의 영향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버즈런처는 현재 14개국어로 글로벌 시장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SNS런처로, 지난 10월 기준 누적 다운로드 1,300만건을 돌파했으며 전체 이용자의 60% 가량이 해외 이용자이다. 특히, 지난 2월 야후재팬과 손잡고 일본시장에 진출한 일본판 버즈런처인 버즈홈은 일본 구글플레이에서 종합 1위에 오른바 있으며 현재까지도 데코레이션분야 1위를 기록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