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21 월 22:44
  •  
HOME 산업· ICT 기업·재계
홍라희 주식평가액 2조2700억···삼성 경영권 승계 '킹메이커' 부상상속법 적용시 삼성생명 등 핵심계열사 개인 1대 주주…홍석현 등 친남매 주식평가액도 덩달아 급증
   
▲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보유주식 평가액이 수직상승해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과정에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이자 이재용 부회장의 모친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의 보유주식 평가액이 수직상승해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과정에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 등 홍 전 관장의 친남매가 보유한 주식평가액도 삼성전자의 사상최고가 행진에 크게 불어났다.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등 과정에서도 홍씨 일가의 역할이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1일 대기업 정보사이트 재벌닷컴 등에 따르면 전날 기준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상장주식 평가액은 2조2690억원으로 1년 전보다 8903억원(64.6%)이나 급증했다.

홍 전 관장의 보유주식 평가액 증가율은 1조원대 주식부호 23명 중 가장 높다. 주식부호 순위도 1년 전 16위에서 현재 7위로 껑충 뛰었다.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상장주식은 삼성전자의 지분 0.77%가 전부다.

홍 전 관장은 이 회장의 부인이자 이 부회장의 어머니로, 현행 상속법을 그대로 적용하면 홍 전 과장은 삼성생명 등 핵심계열사의 개인 1대 주주가 될 수 있다.

만약 별도의 증여 계획 없이 현 상속법에 따라 지분 상속이 이뤄진다고 가정하면 홍 전 관장은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등 핵심 계열사의 개인주주 중 가장 많은 지분을 차지한다. 개인 1대 주주 반열에 오르게 되는 셈이다.

현행법상 상속재산은 배우자와 자녀가 1.5대 1의 비율로 나눠 갖게 돼 있다.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삼성전자의 주식 가치는 현재 시세로 평가하면 추가로 4조원 넘게 불어날 전망이다.

최근 홍 전 관장의 친남매들도 보유주식 평가액이 크게 늘고 있다.

동생인 홍석조 비지에프리테일 회장은 보유 상장 주식재산이 1조6254억원으로 평가됐다. 주식부호 순위도 13위에서 11위로 2계단 올라갔다.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과 홍라영 전 삼성미술관 리움 총괄부관장의 상장주식 보유액도 각각 4098억원, 3306억원으로 1년 새 500억원 이상씩 늘어났다.

홍 전 관장 등 홍씨 일가의 보유주식 평가액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등 과정에서도 역할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부회장(7조2025억원)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1조8284억원),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1조8284억원) 등 삼남매의 보유 상장 주식재산은 1년 전보다 모두 줄었다.

이 회장의 상장주식 보유 재산은 지난 17일 16조원으로 이 회장 자산의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20일은 주가하락으로 15조900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안준영 기자  andrew@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