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정치·사회 > 사회
박 전 대통령 내일 검찰 출두 대국민 메시지 내놓는다변호인단 "입장 표명 장소·표명할 내용 등 자세한 것은 알지 못해"
민병무 기자  |  joshuamin@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20일 (월) 16:24: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를 하루 앞둔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 박 전 대통령이 서게될 삼각형 포토라인이 설치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이 포토라인에서 어떤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는다.

박 전 대통령은 피의자로 검찰에 출석하는 21일 오전 메시지를 준비해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20일 변호인단이 전했다.

박 전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는 이날 오후 "내일 검찰 출두에 즈음해 박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실 것이다. 준비하신 메시지가 있다"고 밝혔다.

손 변호사는 "더 나아가 입장 표명 장소, 표명할 내용 등 더 자세한 것은 제가 알지 못한다"고 부연했다.

이달 10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정에 따라 파면된 박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 30분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마련된 서울중앙지검에 뇌물수수 등 혐의의 피의자로 출석한다.

전직 대통령의 검찰 조사는 노태우·전두환·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다.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국정농단과 사익 추구를 지원한 점이 인정돼 파면된 박 전 대통령의 피의자 조사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의 정점으로 꼽힌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은 현직 신분일 때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는 대국민 담화나 신년 인사회, 특정 인터넷 언론 인터뷰 외에는 공개 석상에서 이번 사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힌 적이 없어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이번 검찰 출석은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고 삼성동 자택으로 들어간 12일 이후 처음으로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는 자리이기도 하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자택에 들어간 12일 저녁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간략한 입장을 내놨을 뿐 육성으로 의견을 밝히지는 않았다.

[관련기사]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늘 많이 본 뉴스

여성경제신문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43길 5  |  서울문화사 :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211-19  |  대표전화 : 02)791-0781  |  등록번호 : 서울 아04149   |  발행인·편집인 : 이정식
Copyright © 2017 여성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