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21 월 22:44
  •  
HOME 정치·사회 사회
'신격호 셋째 부인' 서미경, 내일 롯데비리 재판 출석298억원 탈세·770억원대 배임 혐의로 기소
   
▲1970년대의 서미경씨(왼쪽)와 2014년 2월 방배동 빌라에서 포착된 서미경씨. / 사진제공=우먼센스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세번째 부인' 서미경(57)씨가 20일 법원에서 열리는 롯데 총수일가의 형사재판에 전격 출석한다.

롯데그룹 비리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조재빈 부장검사)는 "서씨가 내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롯데그룹 사건 1회 공판기일에 출석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서씨의 여권 무효화 조치를 한 상태라 서씨는 임시여행증명서를 발급받아 이날 입국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 당시 검찰은 변호인을 통해 일본에 체류하는 서씨가 자진 입국해 조사받을 것을 수차례 요구했지만, 서씨가 불응하면서 대면조사 없이 재판에 넘겼다. 서씨는 법원의 공판준비절차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18세이던 1977년 제1회 미스 롯데로 선발돼 하이틴 영화에 출연하는 등 연예계에서 활동했던 서씨는 1980년대 초 돌연 종적을 감췄다. 1983년 신 총괄회장과 사이에 딸 신유미 씨를 낳았으며 혼인신고는 하지 않은 채 사실상 그의 세번째 부인이 됐다.

안준영 기자  andrew@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