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리빙·스타일 > 헬스케어·건강
서울 강서 미즈메디 산부인과서 신생아 7명 로타바이러스 감염질병관리본부, 신생아실 폐쇄하고 역학조사 실시...구토·발열·설사 등 일으켜
양보라 기자  |  prune1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15일 (수) 15:48: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서울 강서구 미즈메디 산부인과에서 신생아 7명이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서울 강서구 유명 산부인과에서 신생아 7명이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됐다.

1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강서구 보건소는 이날 강서 미즈메디 산부인과에서 로타바이러스 감염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신생아 29명을 조사했으며, 이중 7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했다.

병원과 보건소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해당 신생아실을 폐쇄하고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로타바이러스는 면역력이 약한 생후 3∼35개월 사이 영유아에게 주로 나타나며 구토와 발열, 묽은 설사, 탈수증 등을 일으키는 감염병이다. 수분이나 전해질을 보충하면 대부분 회복하며 간혹 심한 탈수로 숨질 수 있지만 드물다.

질병관리본부는 로타바이러스 감염환자가 최근 증가 추세를 보인다며 산후조리원과 신생아실은 감염증을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려면 손 씻기와 끓인 물 마시기, 음식물 익혀서 먹기, 조리도구 소독, 분리사용 등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환자 구토물을 처리할 때 소독 등 환경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양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늘 많이 본 뉴스

여성경제신문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43길 5  |  서울문화사 :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211-19  |  대표전화 : 02)791-0781  |  등록번호 : 서울 아04149   |  발행인·편집인 : 이정식
Copyright © 2017 여성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