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4 목 18:41
  •  
HOME 스포츠·연예 영화·음악
메가박스, 베르디 오페라 '가면 무도회' 단독 상영마에스트로 ‘주빈 메타’ 지휘...‘안야 하르테로스’ ‘표트르 베찰라’ 등 최정상 성악가 출연
   
▲ 메가박스가 베르디 오페라 명작 '가면 무도회'를 오는 3월 5일부터 단독 상영한다. /사진제공=메가박스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가 베르디 오페라 명작 '가면 무도회'를 오는 3월 5일부터 단독 상영한다.

이번 공연은 마에스트로 주빈 메타의 80세 생일을 기념해 기획됐으며, 그의 지휘 아래 바이에른 국립오페라의 환상적인 하모니가 펼쳐진다. 또한 아멜리아 역은 ‘안야 하르테로스’, 리카르도는 테너 ‘표트르 베찰라’가 맡아 세계 최정상급 성악가들의 향연을 감상할 수 있다.

'가면 무도회'는 1792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실제로 일어난 국왕 구스타프 3세의 암살을 소재로 한 베르디의 대표작이다. 연출가 ‘요하네스 에라트’는 역사적 사실에 근거한 불륜과 음모, 배신에 대한 이야기를 초현실적인 무대 연출을 통해 섬세하게 풀어내 작품의 완성도를 극대화시켰다.

   
 

이 작품은 17세기 말 미국 보스턴을 배경으로 보스턴의 총독 리카르도와 충직한 비서관이자 친구인 레나토, 그리고 그의 아내인 아멜리아의 삼각관계를 그렸다. 여기서 레나토가 리카르도에게 복수하게 되면서 이야기는 마무리되는데 ‘여주인공의 헌신적인 사랑과 희생’이라는 기존 이탈리아 비극 오페라의 전형과 다른 스토리를 취하고 있다.

'가면 무도회'는 오는 3월 5일부터 코엑스점, 목동점 등 총 10개 지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www.megabox.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1544-0070.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