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치 800배 넘는 식중독균 검출 '사람잡을 동충하초'
기준치 800배 넘는 식중독균 검출 '사람잡을 동충하초'
  • 양보라 기자
  • 승인 2017.01.2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도에서 30분동안 끓여도 안죽는 바실러스 세레우스균 초과 3개 제품 적발
▲ 건강기능식품으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동충하초 원료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의 최대 800배가 넘는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사진은 한 버섯 전시회에서 선보인 동충하초.

"이번 설에 부모님 효도선물로 사드리려고 했는데..."

건강기능식품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동충하초 원료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의 최대 800배가 넘는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식중독균인 바실러스 세레우스가 나온 제품은 제주사랑농수산의 동충하초(눈꽃동충하초), 맑은들의 동충하초 분말, 제주로얄식품의 제주로얄동충하초 등 3개다.

동충하초는 겨울에 곤충의 몸에 있다가 여름에 버섯을 발아시켜 그 모습이 풀처럼 보이는 곤충 기생성 약용버섯이다. 밀리타리스 동충하초와 눈꽃동충하초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등록된 식품원료로 여러 건강기능식품에 사용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동충하초 제품 18개를 대상으로 식중독균·중금속 검출 여부를 조사한 결과 3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식중독균이 검출됐다고 24일 밝혔다. 또 12개 제품에서는 중금속이 나왔다.

제주사랑농수산의 동충하초(눈꽃동충하초)에서는 바실러스 세레우스(Bacillus cereus)균이 기준치(1000CFU/g 이하)를 최대 800배 초과한 80만CFU/g가 검출됐다. 맑은들의 동충하초 분말에서는 22만CFU/g, 제주로얄식품의 제주로얄동충하초에서는 66만CFU/g가 검출됐다.

오염된 식품에 존재하는 바실러스 세레우스균은 섭취되면 100도에서 30분 동안 끓여도 파괴되지 않으며 메스꺼움,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전형적인 식중독 증상을 유발한다.

진액 형태의 6개 제품을 제외한 12개 제품에서는 납, 비소 등의 중금속이 검출됐다.

다만 조사대상 동충하초 제품 18개 중 17개가 기타가공품으로 분류됐는데 기타가공품에는 중금속 기준이 없다. 건강기능식품의 중금속 기준을 적용하면 12개 중 환 형태의 1개 제품에서 납이 1.2mg/kg 검출돼 허용 기준(1.0mg/kg 이하)을 초과했다.

납은 몸에 축적되면 폐부종, 신장 손상, 근육 약화, 경련, 내분비계 이상, 인지 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나머지 제품의 중금속은 모두 건강기능식품 기준치 이하였다.

소비자원은 기준을 위반 업체에 제품을 자발적으로 회수하고 판매를 중단할 것을 권고해 이미 업체들이 해당 조치를 마쳤다고 전했다. 아울러 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시중에 판매 중인 동충하초 제품의 안전·위생관리 강화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