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금엉금·꽈당' 금요일···서울 덮친 눈폭탄 지하철역 북적
'엉금엉금·꽈당' 금요일···서울 덮친 눈폭탄 지하철역 북적
  • 임유정 기자
  • 승인 2017.01.20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부터 그치지만 찬바람에 기온 뚝...이면도로 등 제설작업 안돼 빙판길
▲ 20일 새벽부터 서울에 큰눈이 내린 가운데 시민들이 아침 출근을 서두르고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seoulmedia.co.kr

'엉금엉금·꽈당 금요일'이다. 20일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지방에 대설특보가 발효됐으며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서울 지역 적설량은 6.3㎝다. 서울에도 '눈폭탄'이 터지면서 출근길 지하철역과 버스 정류장에 시민들이 몰려들어 붐볐다. 반면 눈길에 자가용을 집에 두고 나온 직장인이 많아 도로는 매우 한산했다.

이른 아침 출근길을 재촉한 시민들은 총총걸음으로 눈길을 걸었다.

차량이 많이 다니는 대로변은 그나마 눈이 덜 쌓였지만, 아파트나 주택가들이 밀집한 이면도로는 제설 작업이 되지 않아 미끄러운 탓에 시민들은 조심스레 발길을 옮겨야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백령도 11.6cm, 인천 8.0cm, 남양주 7.0cm, 공주 7.0cm, 서산 6.5cm, 예산 6.5cm, 순창 6.0cm, 천안 5.5cm, 안산 5.5cm, 평택 5.0 cm, 수원 4.8cm 등의 적설량을 보이고 있다.

오전 6시 현재 서울·경기(가평·포천·연천·동두천 제외)·인천 등 수도권과 서해5도, 충청남북도, 대전, 세종, 경남 함양, 전북 순창·정읍·익산·군산·부안·고창 등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대설주의보는 오전 중 강원도·호남·경남 일부 지역으로 확대되고, 오후에는 경북도·제주도 산지 등에도 발효된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적설량이 5∼20㎝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1도∼6도로 전날보다 낮겠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0도, 부산의 낮 최고기온은 5도로 각각 예보됐다.

18∼19일 기승을 부렸던 미세먼지 농도는 낮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이날 미세먼지 예보 등급은 전국 모든 권역이 '보통'(31∼80㎍/㎥)으로 예보됐다. 다만 오전에는 일시적으로 '나쁨'(81∼150㎍/㎥)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전국적으로 눈이 오다가 낮부터 갤 것이다"라며 "차가운 바람과 함께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도로결빙 가능성이 큰 만큼 교통·보행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