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 식히는 장맛비…남부·제주도, 밤에 대부분 소강상태
더위 식히는 장맛비…남부·제주도, 밤에 대부분 소강상태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6.07.16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토요일인 16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면서 연일 지속된 더위를 잠시나마 식혀줄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21∼28도로 전날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토요일인 16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면서 연일 지속된 더위를 잠시나마 식혀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장마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강수확률 60∼90%)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오후에 서쪽지방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해 밤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 영동이 30∼80㎜로 가장 많고, 중부지방과 전라남북도·경남해안·서해5도·북한 지역은 20∼60㎜로 예보됐다. 경상남북도와 제주도, 울릉도·독도의 예상강수량은 5∼40㎜다.

비가 내리면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일부 지역은 비가 약간 강하게 내리는 곳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서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어 해안가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낮 최고기온은 21∼28도로 전날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오존 농도는 전국이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모든 해상에서 2∼4m로 매우 높게 일다가 점차 낮아지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3m로 일 것으로 예보됐다.

당분간 모든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특히 서해상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항해·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