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대문구, 전국 식품안전관리 우수기관 선정
서울 동대문구, 전국 식품안전관리 우수기관 선정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5.12.11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대문구가 ‘2015년 식품안전관리 전국 지자체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사진/동대문구.

서울 동대문구가 ‘2015년 식품안전관리 전국 지자체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국 229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지표별 심사를 진행한 결과 동대문구가 ▲안전관리 인프라 구축 ▲기초위생관리 ▲정부 시책 추진실적을, 시‧군‧구의 경우 ▲타 지자체에 모범이 될 만한 우수사례 ▲태블릿PC 활용율 ▲위해식품 판매차단시스템 설치율 등에서 다른 시,도에 비해 우수하다는 평가를 내렸다.

동대문구는 전국 최대 규모의 서울약령시를 중심으로 전국적 소비가 많은 물품 수거 및 검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했다.

식품가공 및 판매업체도 타 구에 비해 많고 식품 유통이 활발한 만큼 안전한 식품관리를 위한 지도 점검을 강화했다.

특히 구는 태블릿PC를 현장 지도점검 및 수거검사에 적극 활용했다. e-식품안전관리시스템 등에 통계자료를 실시간으로 입력하거나 담당자 교육에도 태블릿PC를 주로 사용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였다.

구 관계자는 “짜게 먹는 음식문화를 개선하고 구민들이 건강한 식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음식점 나트륨 모니터링을 보다 강화했다”면서 “아이들의 편식을 예방하고 비만 퇴치에 도움이 되는 체험박람회 등 특화된 프로그램도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협력해 현장 중심의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식중독 등 식품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