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조류 소비왕국 일본이 세계 최고 장수국가인 이유는?
해조류 소비왕국 일본이 세계 최고 장수국가인 이유는?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4.06.08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조류는 당뇨병 암 고혈압 예방해주는 슈퍼푸드
 

해조류는 다이어트는 물론 고혈압, 당뇨병, 암 등 각종 질환들을 예방해주는 슈퍼푸드로 널리 알러져 있다. 알면 알수록 더 매력적인 해조류의 효능을 파헤쳐보자.

바다 냄새가 물씬 느껴지는 해조류는 동서양의 평가가 판이한 식품이다. 서양에서는 해조류를 기껏해야 가축의 사료로나 쓴다. 영문명도 ‘Seaweed’로 ‘바다의 잡초’라는 의미다. 반면 한국과 일본에서는 최고의 웰빙 식품으로 통한다.

해조류가 건강에 이롭다는 것은 해조류 소비 왕국인 일본이 세계 최고의 장수국가란 사실에서 간접적으로 증명된다. 특히 세계적인 장수촌인 일본 오키나와 현 주민의 다시마 소비량은 일본 전국 평균치의 1.5~2배에 달한다. 연간 해조류 섭취량이 1인당 약 5㎏인 한국인의 평균 수명도 80세에 근접했다.

이 때문에 서양의 의학계도 요즘 해조류를 다시 보기 시작했다. 명칭도 ‘바다의 잡초’에서 ‘바다의 채소(Sea Vegetable)’로 격상시켰다.

한국인이 즐겨 먹는 해조류는 약 30종이다.

김, 미역, 다시마, 파래, 톳, 모자반, 청각, 우뭇가사리 등이다. 해조류는 열량이 낮아서 다이어트를 돕고 혈압과 혈당,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웰빙 효과가 있다. 암을 예방한다고도 알려져 있다.

우선 미역귀 다이어트, 다시마차 다이어트라는 다이어트 방법이 나올 정도로 해조류는 체중 조절과 인연이 깊다. 해조류에 함유된 당질 대부분이 알긴산 등 식이섬유여서 열량은 거의 없다. 게다가 알긴산은 위(胃) 속에 들어가 수십 배로 불어나는 성질이 있다.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주된 이유 중 하나가 공복감을 이기지 못하는 것인데 미역 줄기의 양쪽 끝을 말린 미역귀 등 해조류를 섭취하면 금세 포만감을 느끼게 된다.

혈압을 낮추는 데 이로운 해조류로는 다시마가 꼽힌다. 알긴산이 풍부해서다. 다시마를 찬물로 우려낸 차를 매일 마시면 훌륭한 혈압약이 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건강증진의원 박정범원장은 다만 해조류가 건강에 유익하다고 하여 무조건 많이 먹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미역은 조리했을 때 작은 그릇 하나 정도, 구이 김은 하루 서너 장(작은 팩에 포장된 것), 다시마는 사방 3?5cm 크기 한 장이면 적당한 양이다. 특히 갑상선기능항진증, 갑상선기능저하증, 갑상선염 등 갑상선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요오드가 많이 든 해조류를 섭취할 때 반드시 주치의와 상담해야 한다.

한국인과 일본인은 대부분 몸이 필요로 하는 양 이상으로 요오드를 섭취하고 있다. 오히려 요오드의 과잉섭취가 더 문제인 셈이다. 해조류는 생으로 먹든 익혀 먹든 영양상 큰 차이가 없다.

그러나 미역이나 다시마를 재료로 하여 조림 요리를 할 때는 팔팔 끓이지 않는 것이 좋다. 웰빙 성분인 알긴산이 빠져나갈 뿐 아니라 맛도 떨어지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