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남편' 강필구, 이혼 소송 중 득녀…
'김주하 남편' 강필구, 이혼 소송 중 득녀…
  • 최우진 기자
  • 승인 2014.08.28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지 '우먼센스' 9월호에 보도
▲ "우먼센스" 9월호표지

최근 발간된 여성지 '우먼센스' 9월호에서는 "김주하의 남편 강 씨가 내연녀와 사이에서 올해 초 극비리에 딸을 낳았다"고 보도했다.

'우먼센스'에 따르면 강 씨의 내연녀는 지난 1월 미국에서 아이를 출산했으며, 이 아이는 강 씨와 김주하의 별거 이전에 임신이 된 것으로 확인됐고, 강 씨는 내연녀의 산전·후 옆을 지켰으며, 산후조리 비용 또한 직접 결제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목격자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의 애정표현이 너무 진해 오히려 일반 부부처럼 보이지 않았다. 내연녀는 40대 초반으로 아담한 체구에 오목조목한 이목구비를 지닌 미녀였다"고 전했다.

앞서 '우먼센스'는 지난해 12월호를 통해 김주하와 남편 강 씨의 만남부터 교제, 이혼에 이르는 과정 등을 상세히 보도한 바 있다.

당시 김주하 측근은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교제 당시 강 씨가 유부남이었다는 사실을 첫 아이를 낳은 후에야 알게 됐다"며 "김주하가 충격과 배신감에 상상 이상으로 힘들어했다. 아이가 없었다면 벌써 헤어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측근은 "두 사람의 만남은 한 교회에서 이뤄졌으며, 당시 강 씨는 유부남이었는데 그걸 숨기고 접근한 것이었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더 충격적인 주장은 그 주선자가 지금의 시어머니였으며, 시어머니는 두 사람을 연결시켜주기 위해 결혼증명서까지 위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주하가 결혼 내내 폭행에 시달리는 등 정신적, 육체적 고통이 매우 컸다. 심지어 아이들에게도 손을 댄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렇게 참아오다 가정폭력이 아이들에게 더 큰 상처로 남을까 걱정돼 이혼소송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9월 23일 김주하는 서울가정법원에 남편 강 씨를 상대로 이혼 및 양육자 지정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김주하 남편의 혼외자녀 출산 날짜를 따져보면 김주하와 이혼소송을 시작한 9월 이전에 내연녀와 만남을 갖고 있었다는 것을 추측케 한다. 이 추측이 사실로 확인되면 쌍방 폭행으로 고소하는 등 진흙탕 싸움으로 치닫던 방송인 김주하와 금융맨 남편 강필구 씨의 이혼 소송이 새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