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총잡이’오타니 료헤이, 하차소감
‘조선 총잡이’오타니 료헤이, 하차소감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4.08.24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인에게 따뜻하게 대해준 한국 스태프 감사”

배우 오타니 료헤이가 아쉬움 가득한 ‘조선 총잡이’ 하차소감을 전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수목 특별기획드라마 ‘조선 총잡이’(극본 이정우, 한희정, 연출 김정민, 차영훈/제작 조선총잡이 문화산업전문회사, KBS 미디어) 18회분에서 가네마루(오타니 료헤이)는 박윤강(이준기)을 대신해 총에 맞았다. 쓰러진 그를 잡고 오열는 박윤강을 향해 “돌아가신 제 부모님께 가는 겁니다”라며 죽음을 묵묵히 받아들였다.

이 장면을 끝으로 ‘조선 총잡이’에서 하차하게 된 가네마루 역의 오타니 료헤이. “가네마루가 언젠가 죽게 될 역할이라는 것은 이미 알고 있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좀 더 오래 살고 싶었다”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조선 총잡이’ 현장이 너무 편했고 재미있었다. 김정민 감독님과 이준기를 비롯한 배우들, 스태프들이 나를 너무 따뜻하게 대해줬다.

외국인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였다. 진짜 가족 같았다”며 떠나야하는 현장에 대한 진한 아쉬움을 전했다. 실제로 오타니 료헤이는 지난 20일 충북 괴산에서 진행된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도 오랫동안 현장을 떠나지 못했다고.

가네마루에 대해 “내면에 요동치고 있는 수많은 감정들이 겉으로 들어나서는 안 되는 인물이었다”고 설명한 오타니 료헤이는 조선인 박윤강을 돕는 일본인이라는 인물 설정,

무언의 존재감,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의미심장한 눈빛 등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어당겼다. “실제로 총에 맞는 장면에서는 윤강을 위해 희생해야겠다는 마음이 들더라. 멋있게 죽기를 바랐는데 만족스럽다”며 웃음을 지어보이기도.

특히 현장에서 언제나 함께 했던 배우 이준기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정말 열심히 하는 배우다.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리더십도 있다. 최고의 주인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 조선총잡이 문화산업전문회사, KBS 미디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