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연애 말고 결혼’ 합격점 받고 ‘장밋빛 연인들’ 원톱으로 발돋움
한선화, ‘연애 말고 결혼’ 합격점 받고 ‘장밋빛 연인들’ 원톱으로 발돋움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4.08.23 0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고천재 이태백’ 연기 데뷔

넘쳐나는 ‘연기돌’ 전성시대, 연기자와 아이돌의 합성어인 ‘연기돌’은 어느새 유행처럼 번져 최근 TV에는 ‘연기돌’이 나오지 않는 드라마를 찾기가 더 힘든 상황에 이르렀다.

이와 같은 상황에 준비되지 않는 부실한 연기력으로 혹평을 받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탄탄한 연기력으로 극에 무리 없이 스며들며 대중들의 호평을 받는 연기돌이 있다.

바로 그룹 시크릿의 한선화다. 

지난해 드라마 ‘광고 천재 이태백’을 시작으로 처음 연기에 발을 들인 한선화가 본격적으로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신의 선물-14일’의 ‘제니’역할을 맡고 나서부터다. 걸그룹으로서는 쉽지 않은 캐릭터인 ‘꽃뱀 사기단’을 연기한 한선화는 비중은 크지 않았지만 극 중 주요한 사건을 풀어 나가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그 가능성을 입증했다. 

또한, 한선화는 앞서 보여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tvN ‘연애 말고 결혼’에서 결혼이 필요 없는 여자 완벽녀 ‘강세아’ 역으로 발돋움했다. 실제 본인의 나이보다 약 10살 가량 많은 33살의 완벽주의 여의사 캐릭터를 맡아 일각에서는 다소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마지막화를 2화 남겨 놓은 지금, 대중들의 평가는 ‘혹평’ 보다는 호의적인 ‘호평’에 가깝다. 

극 초반부에 마냥 잘나고, 본인의 감정에 거침없이 당당했던 한선화는 후반부에 들어서면서 남자 주인공에 대한 마음으로 속앓이를 하기 시작했다. 이어 자신과 결혼하자며 눈물의 프로포즈를 하는 장면에서는 초반과 다르게 여리고 솔직해진 ‘강세아’의 면모를 여과 없이 표현해 냈다는 평이다. 

이번 주 16화를 끝으로 마지막 화를 앞두고 있는 ‘연애 말고 결혼’에서 한선화는 ‘연기돌’을 넘어서 여배우로서의 초석을 다졌다. ‘연애 말고 결혼’에 이어 MBC 주말드라마 ‘장밋빛 연인들’에 원탑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된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

앞서 “정말 간절히 연기했다”며 담담하게 연기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 적 있는 한선화가 공중파 드라마에서 ‘장밋빛 연인들’에서는 과연 어떤 캐릭터로 변신해 시청자들과 희로애락을 나눌지에 대해 눈길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