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 (전체 6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예가화제] 김태희·비 19일 결혼식 이어 보아·주원도 핑크빛
배우 김태희(37)와 가수 겸 배우 비(35)가 19일 모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들에 앞서 결혼한 연예인 부부들이 다시 관심을 끌고 있다. 더욱이 가수 겸 배우 보아(30)도 배우 주원(29)과 열애 중이라고 18일 공개하면서
임유정 기자   2017-01-18
[연예가화제] 재벌가의 빛나는 며느리…결혼으로 로열패밀리가 된 스타 배우들
재벌가 자제와 결혼한 여배우들의 활약이 눈부시다. 재벌가의 며느리로 남편의 내조에만 충실하던 쌍팔년시대는 옛 이야기다. 예전 같으면 꽁꽁 숨어 살았을 법 한데 요즘은 다르다. 재벌가 입성으로 우아한 삶을 살기보다는 자신의 능력을 살려 왕성한 활동은 물
정창규 기자   2016-12-23
[연예가화제] 노유정 지난해 4월 이혼 "지하 단칸방 살며 시장 식당서 일한다"
탤런트 이영범·개그우먼 노유정 부부가 4년의 별거 끝에 지난해 4월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유정은 월간지 '우먼센스'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결혼 생활 21년 동안 행복한 적이 없었다”며 “지하 단칸방에 살고 시장 식당에서 일하며
민병무 기자   2016-10-21
[연예가화제] "추석에 송편 가장 잘 빚을 여배우 1위 한효주"…한가인·박신혜·수지·송혜교도 순위 올라
여배우로 한효주가 추석에 맞아 송편을 가장 잘 빚을 것 같은 여배우로 선정됐다.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가 지난달 17∼31일 '송편 잘 빚을 것 같은 여배우'를 주제로 진행한 장병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한효주가 1위에 올랐다고
정창규 기자   2016-09-12
[연예가화제] 신영자 "아버지는 29세에 폐병으로 숨진 아내생각 애틋했다"
신영자(74)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롯데 오너 일가로는 처음으로 7일 새벽 구속된 가운데, 신 이사장이 밝힌 아버지 신격호(94) 총괄회장의 '뜻밖의 사생활'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신 이사장은 2010년 우먼센스 7월호에서 아버지에 대해
문인영 기자   2016-07-06
[연예가화제] 박유천, 성폭행 혐의로 경찰 출두 "많은 분께 심려 끼쳐 죄송"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박유천이 30일 오후 6시 30분께 소속사 관계자, 변호사와 함께 강남경찰서에 조사를 받으러 왔다.박유천은 당초 이날 오후 3시에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 중인 강남구청의 근무를 마치고 강남서로 출석했다
양문숙 기자   2016-06-30
[연예가화제] '뇌사' 김성민, 5명에게 새생명 주고 떠났다
부부싸움 후 욕실에서 목을 매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탤런트 김성민(43)씨가 병원에 옮겨진지 이틀만에 최종 뇌사판정을 받았다.평소 장기기증의 뜻을 밝혀왔던 김씨는 가족의 동의로 콩팥과 간장, 각막 등 장기를 기증해 5명의 난치병 환자들에게 새 삶을
송금종 기자   2016-06-26
[연예가화제] 김민희·홍상수처럼···감독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 스캔들' 다시 관심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최악의 불륜 파문에 휘말린 가운데 과거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감독과 여배우의 스캔들’ 계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대학생 딸을 둔 유부남 감독과 미혼 여배우의 부적절한 관계가 연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며 현재진행형이지만, 이
최주영 기자   2016-06-24
[연예가화제] 탤런트 김성민, 부부싸움 후 자살기도…의식불명
필로폰 투약혐의로 징역을 살다가 지난 1월 출소한 탤런트 김성민(43)씨가 24일 부부싸움 후 욕실에서 자살기도를 해 현재 의식 불명 상태다.경찰은 이날 오전 1시 15분께 김씨의 아들로부터 "아버지가 어머니를 폭행한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김씨의 서울
송금종 기자   2016-06-24
[연예가화제] 김민희 "그러게 남편 관리 좀 잘하시죠"···불륜 만류하는 홍상수 감독 아내에게 폭언
"그러게 남편 관리 좀 잘하시죠."배우 김민희(34)와 홍상수(56) 영화감독이 불륜설에 휩싸인 가운데, 홍 감독의 아내가 '부적절한 관계'를 만류하기 위해 김민희를 만났다가 오히려 치욕적인 말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또 홍 감독은 자신
이유진 기자   2016-06-22
[연예가화제] '불륜설' 홍상수·김민희 침묵…홍 감독 부인 "남편 돌아올 것이다"
불륜설에 휩싸인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영화감독이 침묵하고 있는 가운데 홍 감독의 부인은 "이혼하지 않을 것이다. 남편이 돌아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21일 한 매체는 홍 감독과 김민희가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문인영 기자   2016-06-21
[연예가화제] 10여년 지나도 여전히 '명품몸매' 정다연
언제부턴가 ‘몸짱’ 하면 떠오르는 인물이 있다. 바로 ‘몸짱 아줌마’ 정다연이다.원조 ‘몸짱’ 아줌마로 몸짱신드롬을 일으킨 정다연이 지난달 22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2016 WBFF 아시아 챔피언십' 레드카펫에 참석해
문인영 기자   2016-06-17
[연예가화제] '12일만에 파경' 아픔 딛고 일어선 이민영
배우 이민영이 대본을 들고 촬영한 '인증샷'을 공개했다. 2년만의 지상파 복귀다. 복귀작은 오는 6월 20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아침드라마 '사랑이 오네요'. 삶의 방식이 달랐던 두 여자의 삶을 대비하며 행복의 진정한
문인영 기자   2016-06-07
[연예가화제] 한때 5번 퇴짜 맞은 '아가씨' 김민희
제69회 칸영화제 공식경쟁 부문에 영화 ‘아가씨’가 초청받았다. 칸 영화제에서 수상하지는 못했지만 175개국에 팔리며 역대 한국영화 최다 수출기록을 세웠다.'아가씨'는 막대한 유산을 상속받은 아가씨 '히데코'(김민희)와 그
문인영 기자   2016-05-30
[연예가화제] ‘혼자 아닌 함께 운동’ 이연의 꿀보디 비법
좋은 습관은 삶의 활력소가 된다. 그것이 나를 가꾸고 발전시키는 일이라면 더욱 그렇다.피트니스 모델 이연은 그런 면에서 볼 때 탁월한 재주꾼이다. 습관을 넘어 이제는 ‘한 몸’이 되어버린 운동을 일과 취미로 승화시킨 그녀. 하루 종일 기구와 씨름을 하
송금종 기자   2016-05-26
[연예가화제] 정준하, 송중기와 이웃사촌 '방배동 25억 빌라로 이사'
정준하가 송중기, 원빈과 이웃사촌이 됐다. 월간지 우먼센스 6월호에 따르면 정준하는 최근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L빌라로 결혼 5년 만에 보금자리를 옮겼다. 정준하는 ‘무한도전’ 멤버인 박명수, 하하 외 톱스타 고현정, 이서진, 원빈, 이나영 부
이유진 기자   2016-05-25
[연예가화제] '운빨로맨스'로 돌아온 상큼 새댁 황정음
MBC드라마 ‘그녀는 예뻤다’를 즐겨 본 시청자라면 환영할 배우 황정음이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그는 오는 25일 첫 방송예정인 MBC드라마 ‘운빨로맨스’에서 운명을 믿고 미신을 맹신하는 심보늬역을 연기한다. ‘운빨로맨스’는 수학과 과학에 빠져 사는 공
문인영 기자   2016-05-18
[연예가화제] 검찰, '대작 의혹' 조영남 사기죄 혐의 조사…전시회·공연 전격 취소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대작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예정된 전시회와 공연을 전격 취소했다. 18일 갤러리 UHM 측은 19일 예정됐던 조씨의 전시회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또 오는 21일 경기도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계획된 '
여성경제신문   2016-05-18
[연예가화제] "역시 고현정" 예나 지금이나 한결같은 미모
MBC 드라마 ‘여왕의 교실’을 마지막으로 3년간 안방극장에 얼굴을 비추지 않았던 고현정이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로 복귀했다. 고현정은 13일 첫 방송된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 고두심의 딸로 출연해 조인성·신성우와
문인영 기자   2016-05-12
[연예가화제] '사업가' 제시카 가요계 컴백 임박
제시카가 소녀시대를 탈퇴한지 1년 8개월만에 첫 솔로 음반을 발매한다.제시카는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점프를 뛰는 사진과 함께 'Fly, Here's a teaser'라는 글을 남겼다. 또 티저영상을 확인할 수 있는 소속사 공식
문인영 기자   2016-05-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성경제신문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43길 5  |  서울문화사 :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211-19  |  대표전화 : 02)791-0781  |  등록번호 : 서울 아04149   |  발행인·편집인 : 이정식
Copyright © 2017 여성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