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 (전체 52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 [김영회 칼럼] 6월이 가고 있다
-해마다 6월이 오면 구천을 떠도는 원혼들의 애끓는 소리가 들립니다. 동족상잔의 비극적 전쟁, 다시 있어서는 안 됩니다-―나는 광주 산곡을 헤매이다 문득 혼자 죽어 넘어진 국군을 만났다.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혼자 누워있는 국군을 본다.아무 말, 아무
김영회(언론인)   2017-06-20
[칼럼] [송장길 칼럼] 대중정치에서 공중정치로
문재인 정부는 대중의 열기를 크게 업고 집권했다. 광화문의 촛불시위가 박근혜 정권의 퇴진을 촉진시킨 일은 엄연한 현실이고, 문재인 대통령도 대중을 의식한 언행을 자주 내세우면서 대선 캠페인을 벌였음을 모두가 기억한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에도 국민이라
송장길(언론인·수필가)   2017-06-19
[칼럼] [김영회 칼럼] 능력인가, 행실인가
-구슬과 돌은 다릅니다. 옥석을 구분해야 합니다. '좋은 인물'을 버리는 어리석음은 안 됩니다. 그것이 곧 지혜입니다-정권이 바뀌고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그러잖아도 선거로 과열됐던 여야 정치권이 이번에는 인사청문회로 또 한바탕 시끌벅적합
김영회(언론인)   2017-06-11
[칼럼] [김영회 칼럼] 국민의 눈물을···
-퇴근길에 막걸리를 마시면서 국민과 소통하겠다는 문 대통령. 기회는 평등하게, 과정은 공정하게, 결과는 정의롭게 하겠다면서 빈손으로 와 빈손으로 가겠다고 합니다-2017년 5월 23일 국민의 눈이 서울 서초동의 서울지방법원 417호 대법정과 경남 김해
김영회(언론인)   2017-06-01
[칼럼] [김영회 칼럼] 노블레스 오블리주
올해 나이 91세인 영국의 엘리자베스2세 여왕은 1952년 즉위한 이래 올해까지 65년을 재위중입니다. 영국 왕실 역사상 최장수를 기록 중인 여왕은 많은 일화를 갖고 있지만 2차 세계대전 때 여군으로 입대해 참전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김영회(언론인)   2017-05-29
[칼럼] [김영회 칼럼] 새 시대가 열리다
-문재인의 대통령 당선은 '촛불민심'의 승리요, 국민의 위대한 승리입니다. 형님 같은 친근한 대통령,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어주시길-새로운 시대가 열렸습니다. 2017년 5월 10일 우리 국민은 새 시대를 맞이합니다. 장막에 가려진 비정상
김영회(언론인)   2017-05-10
[칼럼] [김영회 칼럼] 누구를 찍을까
-국민 이상의 정치도 없고 국민 이하의 정치도 없습니다. 인간다운 인간, 정직한 인간, 그런 인간을 뽑아야 됩니다. 후회 없는 선택이 필요합니다.-'운명의 날'이 목전에 다가왔습니다. 2017년 5월 9일,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을 선
김영회(언론인)   2017-04-30
[노트북온] ‘선점경쟁’서도 뒤처진 꼴찌 LG유플러스
국내 이동통신 1·2위 사업자인 SK텔레콤과 KT간 통신 및 네트워크 기술 선점경쟁이 한창이다. 특히 양사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 될 5G 이동통신 기술 표준 선점에 전력투구하고 있다.하지만 유독 LG유플러스는 이러한 5G 관련 기술 경쟁에서 밀려난
김민규 기자   2017-04-21
[칼럼] [김영회 칼럼] 전쟁은 절대 안된다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나면 그것은 공멸의 길입니다. 북한만 망하고 남한은 사는 그런 요행수는 없습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위기입니다.-대통령 탄핵에 이어 5월 조기 대선이 현실화되자 전국이 온통 선거 분위기로 들떠 있습니다. 그런 와중에 미국의 대북 선
김영회(언론인)   2017-04-20
[칼럼] [김영회 칼럼] 청와대 풍수가 어떻길래
-'천하제일복지'라는 청와대. 왜, 재앙은 계속 이어지는지. 땅이 사람을 만드는 것인가, 사람이 명당을 만드는 것인가. 오늘 그것을 생각해 봅니다-박근혜 대통령이 국정농단사건으로 탄핵을 당해 대통령직을 잃고 피의자가 되어 재판을 받는 처
김영회(언론인)   2017-04-10
[칼럼] [송장길 칼럼] 사드 보복과 중국외교의 치졸
중국의 사드(THAAD) 배치와 관련한 한국에 대한 보복은 엉큼하고 미숙하다.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들과 수출 등에 제재와 압박이 날로 심각하게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중국당국은 묵인하거나 발뺌 만을 계속하고 있다. 중국의 통치스타일로 보아 오히려 무
송장길(언론인·수필가)   2017-04-06
[칼럼] [김영회 칼럼] 박근혜의 비극
-정원의 흰 목련꽃이 만발했습니다. 바야흐로 때는 만화방창의 춘삼월. 봄은 왔으나 봄이, 봄이 아닙니다. 수의를 입은 전 대통령의 모습에 국민들은 착잡할 뿐입니다-비극입니다. ‘인간 박근혜’의 비극, 아니 그를 보는 국민의 비극, 나아가 대한민국의 비
김영회(언론인)   2017-03-31
[노트북온] 테슬라 국내진출…‘전기차 빅뱅시대’ 서막 올랐다
최근 전기자동차 메이커인 테슬라가 국내에 진출하면서 한국이 전기차 시장의 격전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테슬라의 국내 진출은 국내 자동차 업계에 상당한 의미를 부여한다.실제 국내 전기차 활성화가 이미 선진 시장에 비해 많이 뒤쳐지고
정창규 기자   2017-03-22
[칼럼] [김필수 칼럼] “한국, 자동차 문화 후진국”
올해 국내 경기가 침체를 거듭하고 있다. 당연히 경기 침체의 원인은 대선이나 국정농단은 기본이요. 김영란법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단언한다. 이 중에서 자동차 분야는 더욱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종목이라 할 수 있다.부동산 다음으로 많은 자금이 들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자동차연구소 소장)   2017-03-22
[칼럼] [김영회 칼럼] 가는 이의 뒷모습
-떠날 때가 언제인가를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은 아름답습니다. 노(老) 대통령의 금도에서 교훈을 얻어야 합니다. 그것이 대인의 도리입니다-“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온 국민의 시선이 서울중앙지검으로 쏠린 가
김영회(언론인)   2017-03-21
[칼럼] [김영회 칼럼] 첫 탄핵 대통령은 인과응보
―꽃이 열흘을 붉지 못하고 권세가 10년을 가지 못합니다. 모든 것은 박근혜씨 자신의 오만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정의는 반드시 불의를 이깁니다―인과응보(因果應報)요, 자업자득(自業自得)입니다. 사필귀정(事必歸正)이란 말도 이럴 때 쓰는 것이 아닐까 싶습
김영회(언론인)   2017-03-10
[노트북온] 불편함이 묻어나는 고영태, 정상참작은 좋다만
중국 춘추시대인 기원전 607년 어느 봄날 송(宋)나라 군영에서 파티가 벌어졌다. 송군 총사령관 화원(華元)이 적국 정(鄭)나라 군대에 맞설 돌격대를 위한 연회를 베풀고 있었다.공기 중에 양고기 냄새가 퍼져갔지만 화원의 전속 운전병, 전차 차부(車夫)
안준영 기자   2017-03-03
[칼럼] [김영회 칼럼] 태극기의 존엄함
-국기의 신성함에 대해서는 아무리 강조한다해도 결코 지나침이 없습니다. 대통령이라는 자리일지라도 국가의 존엄을 초월하지는 못합니다-미국 뉴욕에 있는 유엔본부에는 전 세계 193개 유엔 회원국의 국기가 일목요연하게 줄지어 서있습니다. 근처의 이스트 강에
김영회(언론인)   2017-03-02
[칼럼] [김영회 칼럼] 새는 두 날개로 난다
-좌우는 상대적 개념이지, 타도의 대상은 아닙니다. 보수·진보가 서로를 포용할 때 국가와 사회도 발전하고 국민도 평안해집니다-요 근래에 와서 신문이나 텔레비전에는 ‘진보’니, ‘보수’니 하는 용어가 부쩍 자주 눈에 띕니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건들이
김영회(언론인)   2017-02-20
[노트북온] 넷마블 ‘통 큰 결정’이 게임 산업의 ‘좋은 본보기’가 되길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가 내린 통 큰 결정이 반갑다.넷마블은 자사 직원들에 대한 노동인권 침해 논란이 불거지면서 야근과 주말근무를 없애고 탄력 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일하는 문화개선안을 마련, 이달 13일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결정했다.더불어 문화개선
김민규 기자   2017-02-1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성경제신문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43길 5  |  서울문화사 :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211-19  |  대표전화 : 02)791-0781  |  등록번호 : 서울 아04149   |  발행인·편집인 : 이정식
Copyright © 2017 여성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