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 (전체 5,88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치일반] 강경화 외교부 장관후보 지명 뒤 두 딸 증여세 납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두 딸이 강 후보자가 지명된 뒤 수백만 원의 증여세를 납부한 것으로 확인됐다.27일 강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재산 내역에 따르면 강 후보자의 장녀와 차녀는 지난 23일 각각 증여세 232만 원을 납부했다.문재인 대통령이
김민철 기자   2017-05-27
[사회] 최순실 딸 정유라 '송환 작전' 수립…'제3국 경유' 국제형사공조 총력
정부가 '비선 실세' 최순실(61)씨 딸 정유라(21)씨의 '송환 작전' 수립에 들어갔다.27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정씨가 덴마크에 체류 중이지만 정작 한국 사이에는 직항편이 없어 제3국을 경유한 송환이 추진중이다.유력 경
김민철 기자   2017-05-27
[사회] 끝내 받지 못한 'MOM' '아FA'의 전화···부모에게 온 마지막 부재중전화 4통
세월호가 침몰하던 순간 'MOM'(엄마)과 '아FA'(아빠)는 애타게 전화를 걸었지만 끝내 전화를 받지 못했다. 부재중 전화 목록에 남은 마지막 4통은 부모에게 걸려온 것으로 추정된다. 또다른 휴대폰에는 "죽으면 안돼 꼭
민병무 기자   2017-05-26
[정치·사회] '하버드대 중퇴생' 저커버그 13년만에 모교서 대통령급 졸업연설
13년 전 미국 하버드대학을 중퇴한 마크 저커버그가 세계 20억명이 사용하는 거대기업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CEO)로 모교에 돌아왔다.저커버그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 있는 하버드 대학교를 다시 찾았다. 이날 열린 하버드 졸업식
임유정 기자   2017-05-26
[사회] '청문회 눈물' 김혜숙 교수 이화여대 첫 직선제 총장됐다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경찰에게 진압당하는 제자들의 영상을 보고 눈물을 보였던 김혜숙(63) 이화여대 철학과 교수가 이화여자대학교 131년 역사상 최초의 직선제 총장이 됐다.이화여대 학교법인 이화학당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김 교
신은주 기자   2017-05-26
[정치일반] 박근혜 2차 재판…증거조사 과정 두고 날선 신경전
25일 본격 재판에 돌입한 박근혜(65) 전 대통령과 변호인단 측이 검찰의 증거조사에 반발하며 시작부터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였다. 하지만 재판부는 "절차 진행을 이미 협의했다"며 간이 합의를 통해 변호인의 이의 신청을 기각했다.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
정창규 기자   2017-05-25
[정치일반] 강경화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고려없이 해야"
강경화(62)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해야 한다고 밝혔다.강 후보자는 25일 새벽 뉴욕발 대한항공 여객기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질문에 "인도적 지원은
민병무 기자   2017-05-25
[사회] 정유라, 체포 144일만에 '한국행' 수용…송환불복 항소심 철회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인 정유라 씨가 한국으로 돌아온다. 그동안 덴마크에 도피해 있던 정유라 씨가 결국 한국 송환 결정을 받아들였다.덴마크 검찰의 한국 송환 결정과 덴마크 지방법원의 1심 판결에 반발해 고등법원에 한국 송환결정 불복
민병무 기자   2017-05-25
[정치일반] "무직입니다"…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내내 정면만 응시
"무직입니다."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이 23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서관 417호 형사대법정에서 열렸다. 40년 지기인 최순실씨(61)도 박 전 대통령의 옆의 피고인석에 나란히 앉았다.법정에 먼저 들어와 착석한 것은 재판부였다.
정창규 기자   2017-05-23
[정치일반] “가슴 찢어진다" vs "죄 있다면 달게 받아야”
“가슴이 찢어진다. 혈혈단신 청렴한 분이신데 최순실 때문에…” “죄 있다면 달게 받아야.”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은 역사적인 재판을 보기 위해 법원을 찾은 방청객들로
정창규 기자   2017-05-23
[날씨] 올 여름 더 덥고 비까지 덜 내린다…태풍은 예년수준인 2개
올 여름은 평년보다 더 덥고 비까지 덜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은 평년 수준인 2개가 국내에 영향을 줄것으로 예측된다.기상청은 23일 '6∼8월 3개월 전망'을 발표하고 이번 여름기온은 6월에는 평년 보다 높고 7·8월에는 평
신은주 기자   2017-05-23
[사회] 1660원 집게핀·390원 머리핀으로 '박근혜 셀프 올림머리'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60원짜리 집게핀과 390원짜리 머리핀을 활용해 '셀프 올림머리'를 하고 법정에 출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23일 오전 재판에 출석하며 구치소에서 구입한 큰 집게핀으로 '트레이드 마크'인 올림머리를
신은주 기자   2017-05-23
[사회] 최순실에게 눈길도 주지 않은 박근혜···갈라선 '40년 지기'
"지금부터 재판을 시작합니다." "피고인들은 모두 나와서 자리에 앉으십시오."23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서관 417호 형사대법정. 재판장이 시작을 알리자 피고인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초췌한 얼굴에 딱딱하게 굳은 표정으로 들어섰다.
정창규 기자   2017-05-23
[사회] 사복 차림에 수갑 찬 '피고인 박근혜'···집게핀으로 올림머리
사복 차림에 수갑을 찬 '피고인' 박근혜가 왼쪽 가슴에 수인번호 503번이 새겨진 배지를 달고 재판정에 나왔다.평소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올림머리를 유지하기 위해 플라스틱 집게핀으로 머리를 위로 올려 고정하고, 잔머리를
정창규 기자   2017-05-23
[정치일반] '피고인 박근혜' 법정 모습 언론 통해 공개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정내 피고인 석에 선 모습이 언론을 통해 외부에 공개된다. 지난 3월 31일 구속된 이후 53일 만이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23일 오전 10시 417호 대법정에서 열리는 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에서
민병무 기자   2017-05-22
[사회] 노동부, 게임업 근로자 63% 초과 근무…임금체불액 44억원 달해
고용노동부가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에 근로기준법 위반 시정조치를 명령하고 과태료를 부과했다.고용노동부는 넷마블과 넷마블 계열사 등 12개사를 대상으로 근로감독을 실시한 결과 근로자 3250명 중 63.3%인 2057명이 주 12시간의 법정 연장근로
김민규 기자   2017-05-21
[피플] '노란리본'과 함께 555m 올랐다···김자인 롯데월드타워 맨손 등반 성공
'암벽여제' 김자인이 123층 555m 높이의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오르는 데 성공했다. 특히 김자인은 머리에 '노란색 리본'을 묶고 올라 뭉클한 감동을 안겨줬다. 클라이밍 선수인 김자인(28)은 20일 오전
임유정 기자   2017-05-21
[정치일반] 상고·야간대 나와 경제사령탑으로···'판잣집 소년가장 신화' 김동연
상고·야간대학을 나와 경제사령탑에...문재인 정부 1기 경제팀을 이끌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21일 지명된 김동연(60) 아주대 총장은 '판잣집 소년가장 신화'를 써내려간 입지전적 인물이다.충북 음성 출신인 그는 11세 때
민병무 기자   2017-05-21
[정치일반] 외교부 사상 첫 여성장관 강경화···문 대통령 '유리천장' 또 깼다
문재인 정부 첫 외교부장관 후보자로 21일 지명된 강경화(62) 유엔(UN) 사무총장 정책특보는 한국 여성으로서 유엔 기구의 최고위직에 진출한 입지전적 인물이다.강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쳐 외교장관에 정식으로 임명되면 70년 외교부 역사상
민병무 기자   2017-05-21
[정치일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정의용·정책실장 장하성 임명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김동연(60) 아주대 총장을 지명했다.또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는 한국 여성 외교관으로서 유엔 기구의 최고위직에 오른 강경화(62)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를 지명했다.아울러 청와대 국가
김민규 기자   2017-05-2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성경제신문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43길 5  |  서울문화사 :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211-19  |  대표전화 : 02)791-0781  |  등록번호 : 서울 아04149   |  발행인·편집인 : 이정식
Copyright © 2017 여성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