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경제신문’(이하 ‘회사’라 함)은 온라인서비스를 이용하는 청소년 독자들이 유익하고 건강한 정보를 만나볼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심의규정 및 청소년보호법상의 청소년 유해매체물 심의기준을 준수합니다. 또한 청소년들을 유해정보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보호법에 근거해 청소년들이 유해정보에 접근할 수 없도록 청소년 보호정책을 수립, 시행하고 있습니다. 청소년들이 유해정보에 접근할 수 없도록 별도의 성인인증장치를 도입해 청소년들이 좋은 정보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또한 회사는 청소년의 건전한 성장을 저해하는 음란, 불법 등의 유해정보와 비윤리적, 반사회적 행위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제재하기 위해 아래와 같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목차
제1장유해정보로부터 청소년보호계획 수립 및 업무담당자 교육시행

회사는 청소년이 아무런 제한장치 없이 청소년 유해정보에 노출되지 않도록 청소년 유해매체물에 대해서는 별도의 인증장치를 마련, 적용하며 청소년 유해정보가 노출되지 않기 위한 예방차원의 조치를 강구하고 있으며 해당 담당자에 대한 청소년보호교육을 실시합니다.

제2장유해정보에 대한 청소년접근제한 및 관리조치

회사는 청소년 유해매체물에 대해 별도의 인증장치를 마련, 적용하며 청소년 유해정보가 노출되지 않기 위한 예방차원의 조치를 강구합니다.

제3장유해정보로 인한 피해상담 및 고충처리

회사는 청소년 유해정보로 인한 피해상담 및 고충처리를 위한 전문인력을 배치해 그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용자 분들께서는 하단에 명시한 “회사는 청소년보호 책임자 및 담당자의 소속, 성명 및 연락처” 사항을 참고해 전화나 이메일을 통해 피해상담 및 고충처리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제4장청소년보호책임자 및 담당자 연락법

회사는 청소년보호책임자 및 청소년보호담당자를 지정해 청소년유해정보의 차단 및 관리, 청소년유해정보로부터의 청소년보호정책을 수립하는 등 청소년보호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청소년 보호에 대한 의견수렴 및 불만처리를 담당하는 청소년 보호 책임자 및 담당자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신속하고 성실하게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청소년 보호 책임자

제5장부칙

청소년보호정책 시행일자 : 2015년 11월 19일

여성경제신문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43길 5  |  서울문화사 :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211-19  |  대표전화 : 02)791-0781  |  등록번호 : 서울 아04149   |  발행인·편집인 : 이정식
Copyright © 2017 여성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